강남3구 아파트 구매, 절반이 3040
입력 : 2019-04-30 10:27:58 수정 : 2019-04-30 10:27:58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 거래량에서 30~4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절반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감정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1분기 강남3구에서 총 652건의 아파트 매매거래가 이뤄졌다. 이중 30~40대가 아파트를 사들인 경우는 361건으로 나타났다. 전체 거래량의 55.4%에 달한다.
 
서울시 대치동에 위치한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에서 30~40대 방문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GS건설
 
연령대별로 30대는 137건, 40대는 224건을 차지했다. 이 외에 50대는 144건, 60대는 68건, 70대 이상에서 35건의 거래가 이뤄졌다. 20대 이하도 21건을 차지했으며, 기타(법인, 공공기관 등) 부분에서 23건의 매매 건수를 기록했다.
 
3040세대 아파트 매매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서초구로 나타났다. 서초구의 경우 1분기 총 160건의 매매 건수 중 30~40세대가 96건에 달해 전체의 60.0%를 차지했다. 이어 강남구 54.8%(239건 중 131건), 송파구 53.0%(253건 중 134건)를 보였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기본적으로 젊은층에서도 고소득 가구가 많아 강남 아파트를 살 수 있는 가구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라며 “가족에게서 아파트 구매 자금을 지원받은 경우도 많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다만 강남권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합리적인 아파트를 구매했을 가능성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분양시장에서도 이러한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26일 견본주택을 오픈한 GS건설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에는 30~40대 방문객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지는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경남아파트를 재건축해 짓는다. 전체 758가구 중 전용면적 59~84m² 256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오는 5월 2일~3일 사전 무순위 청약을 진행하고 7일 1순위 당해지역 청약을 받는다.
 
또 연체이율을 시중금리 수준인 5%까지 낮춰 이자후불제 이율과 비슷하다. 시중에서 4.5% 이율로 대출받는 것과 비교해서도 부담이 크지 않다는 평가다. 예컨대 계약금 및 중도금 3회차까지 자금은 있지만, 중도금 4회차부터는 당장 구매 여력이 안될 경우 낮은 금리로 연체가 가능한 것이다.
 
GS건설측의 분양 관계자는 “반포동, 대치동보다 진입장벽이 낮으면서 8학군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어 30~40대 고객들의 방문이 많다”라고 언급했다. 관계자는 이어 “다만 무주택 기간이 짧아 1순위 청약 가점이 부족한 경우가 많은 만큼 사전 무순위 청약을 함께 넣어 당첨 확률을 올리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한편 강남권에서는 일부 브랜드 아파트가 5월까지 계획돼 있어 30~40대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의 ‘디에이치 포레센트도 지난 금요일 견본주택을 개관했다. 전용면적 59~121㎡에 총 184가구로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62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5월에는 삼성물산이 삼성동에서 ‘래미안 라클래시’를 내놓는다. 총 679가구 중 전용면적 71·84㎡ 115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