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메디톡스 '균주 전쟁', ITC 자료제출 명령 두고 동상이몽
ITC 대웅제약에 관련 자료 제출 명령…양사 모두 "진실 규명할 기회"
입력 : 2019-05-13 16:14:47 수정 : 2019-05-13 16:40:4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보툴리눔 톡신 균주 출처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이 새 국면을 앞두고 재차 신경전을 벌였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자료 제출 명령을 두고 양사 모두 공식입장을 통해 자신감을 표하고 있다. 
 
13일 메디톡스에 따르면 ITC는 지난 8일(현지시간) 대웅제약에 나보타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들에게 오는 15일까지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 이는 ITC 증거개시(Discovery)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며 대웅제약 측에는 강제 제출 의무가 부여된다.
 
메디톡스는 전 직원이 자사 균주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전체 제조공정 기술문서를 절취해 대웅제약에 제공했다고 주장해온 만큼 이번 제출을 진실을 규명할 기회로 보고 있다. 그동안 대웅제약 측이 기업 기밀을 이유로 균주 출처와 관련된 내용의 공개를 거부했지만 이번 명령에 따라 강제성이 부여됐기 때문이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과학적으로 공정하게 검증할 수 있는 복수의 국내 및 해외 전문가를 ITC에 제출했으며 나보타의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확보해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분석 등 다양한 검증 방식으로 대웅제약의 불법 행위를 밝혀낼 것"이며 "대웅제약이 타입 A 홀 하이퍼 균주를 용인의 토양(마구간)에서 발견했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구임이 증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웅제약은 ITC의 증거수집 절차에 성실히 임하는 한편, 확실한 검증 결과를 도출해 메디톡스의 주장이 허위임을 입증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 역시 균주를 메디톡스로부터 제공받아 그 실체를 직접 확인하고 확실한 검증 결과를 얻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통해 제조방법뿐만 아니라 균주와 관련해서도 메디톡스의 주장의 허점을 입증하고 분쟁을 완전히 종결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미국에서 엘러간과 메디톡스가 손잡고 ITC에 제소한 소송과 동일한 내용으로 국내 민사 소송이 진행 중이다. 국내 소송에서는 양사의 보툴리눔 톡신 균주에 대한 포자 감정이 예정돼 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국내 법원에서 진행 예정인 보툴리눔 톡신 균주의 포자 감정을 통해 메디톡스의 허위 주장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지난 2월 미국 앨러간 사와 함께 메디톡스 전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전체 제조공정 기술문서를 절취해 대웅제약에 제공했다는 내용으로 대웅제약과 에볼루스의 행위에 대해 ITC에 제소한 바 있으며 ITC는 내부 검토를 거쳐 지난 3월 1일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