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대동공업, 자율주행 이앙기 상용화…"모심기·비료살포 척척"
RTK·LTE-M 활용…작업 정밀도 센티미터급까지
입력 : 2019-05-15 10:33:16 수정 : 2019-05-15 10:33:16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텔레콤과 국내 1위 농기계 제조사 대동공업이 15일 자율주행 이앙기 상용화에 성공했다. 자율주행 이앙기는 농부가 별도로 기계를 조작하지 않아도 못자리를 따라가며 모판의 모를 논에 옮겨 심는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 이앙기 상용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이동통신 기반의 실시간 이동 측위 기술 'RTK'를 이앙기에 적용며 연구했다. RTK는 위성항법 시스템 GPS와 사물인터넷(IoT) 전용 통신망 'LTE-M'에서 받은 위치정보를 활용해 이앙기 작업 정밀도를 센티미터급으로 높인다. 
 
자율주행 이앙기에 탑승한 농부가 이앙기가 자율주행 하는 동안 모판 운반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자율주행 이앙기는 △직진 유지 △모 간격 유지 △정밀 비료 살포 등 3가지 기능을 탑재했다. 이앙작업 숙련도가 떨어지더라도 전문가 수준의 작업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기존 위치 측정 솔루션은 장비 가격이 높아 농기계 적용이 어려웠다. SK텔레콤은 RTK 기술을 통해 가격을 100만원대로 낮췄다. 
 
SK텔레콤과 대동공업은 지난 14일 SK텔레콤 을지로 사옥에서 협약을 맺고 국내 농기계 선진화를 위한 연구협력을 이어가기로 뜻을 모았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농업에 ICT를 접목하면 누구나 손쉽게 농기계를 다룰 수 있어 농업 생산성이 높아진다"며 "이를 통해 농촌이 안고 있는 다양한 문제 해결은 물론이고 1차 산업의 4차 산업화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