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7월 실내공기질 관리 강화 앞두고 컨설팅 지원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등 개선방안 마련 목표
입력 : 2019-05-15 15:17:26 수정 : 2019-05-15 15:17:26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오는 2020년까지 어린이집·산후조리원·노인요양시설 등 도내 취약계층 다중이용시설 1847개소를 대상으로 ‘취약층 다중이용시설 개선진단 컨설팅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오는 7월부터 실내공기질 관리 기준이 대폭 강화됨에 따른 조치라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현장에 전문가를 파견해 미세먼지(PM10)·초미세먼지(PM2.5)·폼알데하이드 등을 측정하고 개선방안 컨설팅을 지원,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의 실내 공기질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도 관계자는 “강화된 실내공기질 관리 기준에 대한 홍보를 통해 새로운 기준 적용에 따른 혼란을 방지하고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도에 따르면 7월1일부터 시행되는 ‘실내공기질 관리 기준’은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 △산후조리원 △의료기관 등 ‘민감계층이용시설 4종’을 비롯, △지하역사 △지하도상가 △철도역사 △여객자동차터미널·항만·공항대합실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대규모점포 △장례식장 △영화관 △학원 △전시시설 △PC방 △목욕장 등 ‘일반시설 16종’에 적용될 예정이다.
 
‘민감이용시설’에 적용되는 실내공기질을 보면 미세먼지(PM10) 기준은 기존 100㎍/㎥ 이하에서 75㎍/㎥ 이하로, 초미세먼지(PM2.5)는 기존 70㎍/㎥ 이하에서 35㎍/㎥ 이하로, 폼알데하이드는 기존 100㎍/㎥ 이하에서 80㎍/㎥ 이하로 각각 강화됐다. ‘일반시설’ 적용 기준 역시 미세먼지(PM10)가 150㎍/㎥에서 100㎍/㎥ 이하로 유지하도록 강화됐고, 기존에 없었던 초미세먼지 기준(50㎍/㎥)이 신설됐다.
 
도는 향후 매년 900여개소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지원해 도내 취약계층 다중이용시설 1847개소 전체의 실내공기질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신규로 설치되는 시설도 컨설팅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신청은 관할 시·군 환경부서로 하면 된다.
 
‘미세먼지대책을촉구합니다’ 회원이 지난달 15일 열린 ‘제8회 미세먼지 대책 촉구 집회’에서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