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매각, 하청업체 타격 불가피… 사업축소·고용불안
'대우조선 인수, 조선업계 미치는 영향' 국회토론회 개최
입력 : 2019-05-20 19:42:48 수정 : 2019-05-20 19:42:48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경우 상당수의 하청업체도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개최된 '현대중공업 법인 분할의 문제점과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조선업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국회 토론회에서 안재원 금속노조 노동연구원장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한국 조선산업에 미치는 문제점과 대안 검토’라는 발제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이 현대중공업에 인수될 경우 하청업체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면서 "이는 동시에 고용불안을 뜻한다"라고 지적했다.
 
안재원 원장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대우조선해양의 하청업체 수는 총 598개사로, 이중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에 중복 납품하는 업체는 327개사이며 이들을 제외한 전용 업체 수는 271개사에 달한다. 하청업체들은 대우조선해양이 매각될 경우 고정매출처의 손실로 사업 축소와 인원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20일 개최된 '현대중공업 법인 분할의 문제점과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조선업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국회 토론회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또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통해 근로자 임금 통제력이 강해질 것이란 우려다. 그는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을 인수하면 울산, 목포와 거제 등 조선업 밀집지역을 총괄하면서 하청노동자와 협력사들의 기성금(공사대금)과 임금에 대한 통제력도 확보할 것"이면서 "국내 조선업에 대한 현대중공업그룹의 통제력이 확대돼 한국 조선업 생태계가 아래부터 무너지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발제 이후에는 현대중공업 법인분할(물적분할)에 따른 지역사회 미치는 영향에 대해 토론이 진행됐다. 김형균 현대중공업지부 정책기획실장은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 양사의 중복사업은 통합 등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면서 “법인분할 과정에서 한국조선해양 부채는 5%, 신설 현대중공업은 95%을 떠안게 되면서 불균형 분할로 사업 회사의 경영이 어려워지면 인력 구조조정이 진행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현대중공업 연구개발센터 공사가 완료되면 울산에서 약 5000여명의 인력이 빠져나가게 되는데 한국조선해양도 서울 계동에 주소지를 두게 되면서 울산 인구가 줄어들고 집값 하락, 상권도 약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해양 인수 중단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인수를 중단시 '경남공공조선', '경남조선컨소시엄'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우선 이들이 제안한 경남공공조선은 지자체의 지주사로 대우조선해양과 STX조선해양, 성동조선해양을 하나로 묶는 방안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지방정부 주도의 소유 구조를 마련하자는 것이다. 이어 경남조선컨소시엄은 대우조선해양을 동종업종 외에 매각하는 방식이다. 
 
김 실장은 "이러한 방식은 한국 조선산업 생태계 확보와 조선업 육성, 기자재업체 동반성장과 선의의 경쟁 체제 유지 조건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또 대우조선해양 구성원을 포함한, 지역민과 함께 조선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이 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