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안드로이드제품 AS 책임진다"
로이터통신 안드로이드 사용 중단 보도에 대한 공식 입장
입력 : 2019-05-20 20:31:47 수정 : 2019-05-20 20:31:47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화웨이가 미중 무역 갈등에 따른 구글의 서비스협력 중단 발표에 대해 자사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태블릿에 대해 애프터서비스(AS)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추후 운영체제(OS)의 변화 양상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화웨이는 20일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의 안드로이드 사용 중단 보도에 대한 화웨이 공식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판매된 모든 화웨이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대한 AS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세계에 걸쳐 이미 판매가 되었거나, 현재 출하돼 판매되고 있는 모든 화웨이 및 아너 브랜드의 스마트폰과 태블릿 제품에 대한 보안 업데이트와 AS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구글이 최근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리자 화웨이와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 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화웨이 스마트폰에 탑재된 OS 업데이트가 불가하고 화웨이 스마트폰 사용자는 플레이스토어, 유튜브와 같은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화웨이는 "전세계 안드로이드의 개발과 성장에 상당한 기여를 해왔다"면서 "안드로이드의 글로벌 핵심 파트너로서 안드로이드 사용자와 업계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생태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안드로이드의 오픈 소스 플랫폼부문에서 긴밀한 협업도 진행해왔다"고 강조했다. 
 
다만 화웨이는 향후 스마트폰에 어떤 OS가 탑재되는지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화웨이는 "전세계 모든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