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전통시장과 고객신뢰도 확보에 나선다
특성화시장 100곳 중점으로 '가격표시 롤모델' 육성 계획
입력 : 2019-07-17 15:48:21 수정 : 2019-07-17 15:48:21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전통시장 가격표시 활성화를 본격 추진한다.
 
17일 소진공은 서울 금천구 별빛남문시장에서 가격표시제를 포함한 전통시장 고객신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고객중심 서비스 가치실현을 위한 기반을 조성할 방침이다. 이에 맞춰 별빛남문시장은 이날 자체 가격표시 활성화 추진단을 발족하고 고객 신뢰도 회복에 노력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했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17일 서울 금천구 별빛남문시장에서 열린 가격표시 활성화 추진단 발족식에 참석했다. 사진/소진공
 
2017년 전통시장·상점가 점포경영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통시장의 점포별 가격표시율은 66.9% 수준으로, 가격표시 상태가 양호한 전통시장이 55.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진공은 2019년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지원시장과 함께 시범적으로 고객편의 및 국민 신뢰 회복에 나서기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우선 연내에 특성화시장 20곳을 대상으로 가격 표시 시범시장을 지정해 롤모델을 육성하고, 특성화시장 100곳 대상 가격표시 집중 시행기간(7월17일~9월11일)을 운영해 추석 명절 전까지 고객 신뢰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전통시장 가격표시 활성화는 연말까지 시장 100곳을 시작으로 매년 200곳 씩 확대, 2021년까지 총 500곳의 전통시장에서 가격표시제를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지난 9일 열린 소상공인·전통시장 언론 간담회에서도 고객이 발걸음 하는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으로 "시장 환경개선과 가격표시제 확산을 통해 고객 신뢰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별빛남문시장 가격표시활성화 추진단 발대식에 참석한 조 이사장은 이에 대해 “표준화된 유통 서비스에 익숙한 젊은 소비자들에게 가격표시제는 불필요한 ‘흥정’의 불편함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전통시장에 가격표시제는 낯선 것이 아닌 만큼 기존의 방식을 강화하고 확대해 소비자 인식개선과 신뢰도 회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전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