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결정 또 연기…영국 하원, 새 합의안 승인 보류
수정안 통과에 합의안 표결 보류…존슨 총리, EU에 브렉시트 3개월 연기 요청해야
입력 : 2019-10-20 07:30:33 수정 : 2019-10-23 10:35:58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새 합의안 승인을 미루기로 했다. 이에 영국은 예정된 시한인 이달 31일에 브렉시트를 단행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브렉시트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앞으로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합의안 하원 표결을 앞두고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외신 등에 따르면 19(현지시간) 영국 하원은 보수당 출신 무소속 올리버 레트윈 경이 내놓은 수정안을 322표 대 306표로 통과시켰다. 수정안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최근 EU와 마련한 새 합의안을 승인하기에 앞서 브렉시트 이행법이 만들어져야 한다. 수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새 합의안에 대한 찬반 표결은 무산됐다.
 
존슨 총리는 표결 결과를 듣고 "겁먹거나 실망하지 않았다"며 브렉시트 계획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다음주 중 수정안이 요구하는 브렉시트 이행법안을 하원에 상정하겠다고 밝혔다. 1야당인 노동당의 제러미 코민 대표는 "원칙을 저버린 자신의 합의안에 대한 지지를 협박하기 위해 더이상은 '노 딜'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일(현지시간) 맨체스터에서 열린 '보수당 연례 총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브렉시트에 대한 강경 노선을 고수할 것"이라며 유럽연합(EU)에 마지막 브렉시트 합의안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앞서 영국은 EU정상회의에서 EU측의 재협상안 승인까지 끌어냈지만 아직 관련 이행법률 등 절차는 완료되지 않았다. 이날 수정안이 통과된만큼 존슨 총리는 '벤 액트' 법에 따라 EU에 브렉시트를 내년 131일까지 3개월 연기해달라고 요청해야 한다. 벤 액트에는 19일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존슨 총리가 EU에 브렉시트 연기를 요청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존슨 영국 총리가 19일(현지시간) 총리 관저인 다우닝 10번가를 나서 하원으로 출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EU집행위원회는 즉각 영국이 향후 취할 조치에 대해 신속히 설명해줄 것을 요청했다.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 대사들은 20일 향후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모일 예정이다. 브렉시트 시한을 연장하려면 영국을 제외한 27EU 회원국 정상이 만장일치로 동의해야 한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