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동체 균열' B737NG 1대 수리 완료
입력 : 2019-11-18 16:18:48 수정 : 2019-11-18 16:45:42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동체 균열'이 확인돼 운항 정지된 진에어 항공기 1대가 수리를 마치고 오는 19일부터 운항을 재개한다.
 
진에어는 "수리는 보잉 기술진이 내한해 지난 1일부터 약 2주간에 걸쳐 균열이 발견된 부품과 반대편의 부품도 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18일 밝혔다.
 
'동체 균열'이 발견된 진에어 'B737NG' 1대가 수리를 완료했다. 사진은 B737-800. 사진/진에어
 
앞서 국토교통부는 국내에서 운항 중인 B737NG 100대를 긴급조사한 결과 진에어 3대를 비롯, 대한항공 5대, 제주항공 3대, 이스타항공 2대 모두 13대에서 결함을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수리 완료 후 지상 점검과 시범 비행 등의 확인을 거쳤다"며 "제작인증 당국인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최종 수리 결과 승인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