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안보 정쟁 도구 안 돼" vs 야 "북 도발에 군 무기력"
민주당·국민의힘, 추석·국군의 날 논평 입장차
입력 : 2020-10-01 12:43:56 수정 : 2020-10-01 12:43:5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여야가 추석과 국군의 날인 1일에도 연평도 해역에서 공무원이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서로를 향한 비판을 지속했다. 여당은 국가안보의 중대사를 정쟁의 도구로 삼을 때가 아니라며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야당은 북한에 의해 짓밟혀도 외면하는 정부로 인해 국민은 불안감을 느낀다며 북한의 도발 앞에 군은 무기력했다고 비판했다.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치가 그릇된 믿음을 부추기며 방역체계를 흔들 때가 아니다"라며 "정치공학적 셈법만으로 국가안보의 중대사를 정쟁의 도구로 삼을 때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는 민생"이라며 "민주당은 민생감사와 개혁입법에 다시금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특수전요원들이 특공무술 시범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은 보수단체가 오는 3일 예고한 개천절 집회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허 대변인은 "광복절과 개천절같은 나라의 경사로운 날을 위기의 날로 뒤바꾸려 하는 세력들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국가안보를 교란하는 그 어떤 시도에도 굴하지 않고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공무원이 북한 해역에서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을 언급하며 "적과 싸워야 할 군이 싸우지 않고 정치의 포로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정권 출범 이후, 일부 군인들이 국민을 지키지 않고 정권을 지켜 국민들에게 실망을 줬다"며 "특히 우리 국민을 총살한 북한의 도발 앞에 군은 무기력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논란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추 장관 아들의 '황제휴가' 의혹과 관련해서도 군은 60만 청년 장병이 아닌 추 장관 아들 한 명을 지키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며 "북한 대변인, 법무장관 비서를 자임하는 정치군인에 존재가치를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