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메르켈 총리에 "유명희 지지 요청"
한독 정상 통화…"비전과 역량 갖춘 WTO 최적임자"
입력 : 2020-10-01 19:45:53 수정 : 2020-10-01 19:45:5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한국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부터 20분간 메르켈 총리와 전화통화에서 "한국은 자유무역질서 속에서 성장해왔고, 다자무역체제의 수호와 발전이 WTO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며 "유 본부장은 이러한 신념을 실현할 수 있는 비전과 역량을 갖추고 있고 WTO를 발전시키고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최적임자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대해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가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지난달 27일부터 2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와 스웨덴 등을 돌며 유럽연합(EU) 지지 확보를 위한 선거 유세에 나서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는 3일 30주년을 맞는 독일 통일에 대한 축하인사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독일통일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주는 의미있는 날"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전 세계적으로 다시 악화하면서 우려가 크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 총리 리더십하에 독일이 코로나 대응에 있어 모범이 되어온 것에 경의를 표한다. 앞으로도 인류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통일 30주년에 뜻깊은 감회를 갖고 있다, 한국이 통일에 대해 꾸는 꿈을 잘 알고 있다"며 "성대하게 독일통일 30주년 행사를 치르고 싶었으나 코로나 때문에 그러지 못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확산을 막아온 한국의 대처 방식에 큰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최고명절 추석에 통화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가 진정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빨리 오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최고명절인 추석을 맞이한 것을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