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희석

車·보험·IT 기업들 자율주행차 표준 세운다

조회수 : 2,4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유희석기자] 자동차와 보험, IT 업계 대표 주자들이 모여 자율주행차 관련 표준 제정에 나선다. 
 
19일 닛케이아시안리뷰(NAR)에 따르면 일본의 자동차 제작사 도요타와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 등이 포함된 27개 기업이 자율주행차의 안전 표준 등을 마련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도요타 자동차 이외에 닛산,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BMW 등 12개 기업이 참여한다. 현대자동차도 포함됐다. 보험 업계에서는 리버티뮤추얼그룹과 일본의 손보홀딩스가 합류했다. 퀄컴과 에릭슨 등 전자기업은 물론 차량공유서비스 우버, 물류 기업 UPS도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이달 뉴토노미와 르노자동차가 미국 보스턴 지역에서 진행하는 자율주행택시 시험 주행에도 함께하게 된다. 뉴토노미는 미국 MIT대학에서 분사한 자율주행차 개발 스타트업이다. 
 
NAR은 "이번 모임에 테슬라가 포함되지 않았고 구글과 포드는 별도로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협력한다"며 "기술 개발과 (자율주행차 관련) 표준 제정에서 경쟁이 심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실시된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자유주행자동차 시험 주행 모습. 사진/AP
유희석 기자 heesuk@etomato.com
  • 유희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