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맘카 출시한 LGU+, 스마트홈 시장도 키즈 공략
초고화질 해상도·16배 줌으로 아이표정 포착
PUF 기술 적용해 해킹 원천 차단
2024-04-03 10:13:07 2024-04-03 10:13:07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032640)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한 홈카메라 '슈퍼맘카'를 출시했습니다. 스마트홈도 키즈 전용 제품을 선보이며 차별적 고객 경험 제공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슈퍼맘카 출시와 함께 자녀 가구를 위한 전용 스마트홈 요금제를 3일 공개했습니다. 
 
슈퍼맘카는 368만화소의 초고화질 해상도와 16배 줌 기능으로 아이가 먹고, 놀고, 공부하는 모든 일상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AI가 아이의 웃는 표정을 포착해 자동으로 베스트샷, 움짤 등의 형태로 저장하는 기능을 탑재해, 직장에 있는 부모가 놓치기 쉬운 자녀들의 모습을 간직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슈퍼맘카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스마트폰이 없는 아이가 슈퍼맘카를 통해 부모와 통화를 할 수 있는 것도 특징입니다. 아이가 '헤이 맘카, 전화 걸어줘'라고 하면 슈퍼맘카가 부모의 U+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푸시 메시지를 보내고, 이를 수락할 경우 아이와 대화가 연결됩니다. 기존 부모가 전용 앱을 통해 먼저 대화를 거는 방식에서 아이도 전화를 걸 수 있게 진화됐습니다. 
 
내장 배터리가 탑재되어 집안 어느 곳에서나 사용도 가능합니다. 
 
LG유플러스는 데이터 해킹을 원천 차단할 수 있도록 물리적 복제방지 기술(PUF)이 적용된 보안칩도 내장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슈퍼맘카를 포함한 키즈 스마트홈 요금제도 내놨는데요. 월 9900원(3년 약정·결합 기준)으로 슈퍼맘카, 가전·가구 파손 보상보험(보상한도 200만원), 화재보험(보상한도 2,000만원)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독으로 무약정 이용시에는 월 3만800원입니다. 
 
이건영 LG유플러스 스마트홈사업담당(상무)은 "U+스마트홈의 고객가치를 명확히 전달하고 세분화된 고객층별 차별적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브랜드 개편을 단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