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환전 없이’ 위챗페이로 제로페이
중국 관광객 등 손쉬운 소비, 소상공인도 해외 수수료 줄어
입력 : 2020-11-25 15:30:27 수정 : 2020-11-25 15:30:27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앞으로 서울에 있는 27만개 제로페이 가맹점 어디에서나 중국의 대표적인 모바일 간편결제 ‘위챗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오는 28일부터 제로페이와 위챗페이 간 QR코드를 연동해 별도의 앱을 깔지 않고도 손쉽게 결제가 가능하다고 25일 밝혔다.
 
위챗페이는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사가 운영하는 대표 간편결제시스템으로 중국 내 월 순수사용자가 8억명이 넘는 보편적 결제 서비스다. 현재 전 세계 49개국에서 사용 가능하다. 
 
제로페이와 위챗페이가 연동하면서 위챗페이의 수수료 정책을 활용할 수 있다. 기존 수수료 대비 인하된 수수료를 가맹점에 제공할 수 있어 가맹점은 결제에 따른 수수료 부담이 준다.
 
또한 한국방문 해외관광객 3명 중 1명에 이르는 중국인들이 본국에서 익숙한 위챗페이를 사용하게 되면 더 많은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들의 실질적인 매출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 거주 수많은 중국 유학생 및 노동자들도 별도의 카드 발급이나 현금 인출, 환전없이 위챗페이만으로 손쉽게 물건을 구매할 수 있어 지역 내 소비 진작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위챗페이 연동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아세안국가의 대표 모바일 간편결제서비스도 제로페이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또 향후 코로나19 진정 및 종식 후 관광객들이 본격적으로 증가할 시기에는 제로페이-위챗 결제할인, 쿠폰 증정 이벤트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중국 관광객들이 지난 1월10일 서울 용산구 신라아이파크면세점을 찾아 쇼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