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이름까지 바꾸면 완전 새로운 당"
한나라, 오늘(2일) 비대위 회의서 새 당명 정하기로
입력 : 2012-02-02 09:41:43 수정 : 2012-02-02 09:41:43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한나라당의 새 당명이 오늘 결정된다.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생각과 사람에 이름까지 바꾸게 된다면 우리 당은 완전히 새로운 당으로 거듭날 수 있게 된다"고 자신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새 정강정책 의결과 공추위 구성에 이어 오늘 새 당명을 결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오늘은 새로운 당명을 결정하는 중요한 날로 아시다시피 국민공모에서 짧은 기간 동안 무려 만여건이 넘는 응모가 있었다"며 "우리 당이 그동안의 잘못으로 질책을 받고 있지만 쇄신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크므로 우리가 진정성을 갖고 변하고자 노력한다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회복할 수 있겠구나 하는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국민의 요구와 시대정신에 맞게 당의 가치와 방향을 전면 수정하였고, 또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인물을 공천할 수 있는 공추위 구성도 다 마쳤다"며 "이제는 당의 간판인 당명까지 바꾸게 된다. 새 이름에 맞게 진정 새로운 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박차를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오늘은 미래희망연대와의 합당 절차도 마무리하게 된다"며 "그동안 합당을 위해서 수고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 특히 대승적 차원에서 함께해주신 노철래 대표님과 미래희망연대 소속 의원들께 환영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오늘을 계기로 큰 틀에서 가치를 공유하는 모든 분들이 국가비전을 공유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