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간 협력 통해 문화예술 사각지대 해소
문화부·국방부·법무부·지경부, 문화예술교육 협업 나서
251개 기관, 268개 프로그램 지원
입력 : 2013-03-25 12:51:00 수정 : 2013-03-25 12:53:41
[뉴스토마토 김나볏기자] 범부처 간 협력으로 군부대, 수형 시설, 산업 단지 등에 문화예술교육이 지원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은 25일 국방부, 법무부, 지식경제부 등과 협력해 문화예술 사각지대에 있는 문화 소외층을 대상으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 대상은 국방부 예하 180개 군부대, 법무부 산하 62개 교정 시설과 지식경제부 산하 9개 국가 산업 단지다. 총 268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과 528명의 예술강사가 배치되며, 오는 12월까지 음악, 미술, 무용, 연극 등의 문화예술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예술강사 연수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을 논의하기 위해 3월 중 사업 설명회도 열린다.
 
문화부는 "이번 범부처 협력 사업을 계기로 부처 간 협업을 통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문화예술 교육이 자리 잡고, 동시에 부처 간 칸막이 행정을 완화하는 좋은 수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범부처간 문화예술교육 협력 방안(자료=문화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나볏

뉴스토마토 김나볏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