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안개취약구간 19곳 선정 '안전강화'
입력 : 2015-06-12 09:24:20 수정 : 2015-06-12 09:24:20
국토교통부는 짙은 안개가 자주 발생해 대형사고가 우려되는 고속도로 19개 구간, 197.8km를 선정하고 구간별 개선대책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안개취약구간은 시정거리 250m 이하 짙은 안개가 연 30일 이상 지속되거나 과거 안개로 인해 대형사고(사망자 3명, 사상자 20명 이상)가 발생한 구간을 말한다.
 
우선 지난 2월 대규모 연쇄추돌 사고가 발생했던 인천공항 고속도로 영종대교 구간에는 안개대비 안전시설을 대폭 보강한다. 경찰과 협의해 구간단속 카메라, 가변속도 표지판 등을 도입하고 교량진입 차단설비와 기상관측용 차량 등 새로운 장비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다른 민자 고속도로인 천안~논산과 인천대교에서도 LED 표지판 설치, 비상방송 설비 증설, 폐쇄회로 카메라(CCTV) 성능개선 등 도로 여건에 맞게 강화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서해대교(서해안 고속도로) 등 16개 취약구간의 노후 안전시설을 교체하고 돌발검지 레이더 및 시정거리 산출이 가능한 지능형 CCTV 등 첨단 기술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안개로 인한 사고발생시 관리자가 신속한 조치할 수 있도록 초동대응 매뉴얼을 만들었다. 매뉴얼은 안개 시정거리에 따라 단계적 모니터링 강화, 사고시 초동조치 요령, 개인별 임무카드 작성, 비상연락망 정비 등을 담고 있다.
 
시야가 10m 이하로 제한된 경우에는 도로관리자가 신속히 통행제한 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 정비도 추진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는 국민안전처와 함께 취약구간의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국도에서도 안개취약구간을 선정, 개선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운전자가 취약구간임을 쉽게 파악해 주의운전 할 수 있도록 통신사, 내비게이션 기업과도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정우 기자 ayumygirl@etomato.com
 
◇국토교통부는 짙은 안개가 자주 발생해 대형사고가 우려되는 고속도로 19개 구간, 197.8km를 선정하고 구간별 개선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안개취약구간 현황. 자료/국토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