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셔틀탱커 1척 또 수주
싱가포르 선사와 5월 이어 추가 계약
입력 : 2018-09-03 09:00:24 수정 : 2018-09-03 09:00:24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삼성중공업이 셔틀탱커 1척을 또 수주했다. 셔틀탱커란 해상에서 시추한 석유(원유)를 육지로 운반하는 유조선을 말한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셔틀탱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3일 싱가포르 선사인 AET로부터 15만2700DWT(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1척을 수주했다고 전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지난 5월 동사로부터 셔틀탱커 4척을 수주한 데 이어 추가 1척을 주문 받았다. 선가는 밝히지 않았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삼성중공업은 8월 이후 약 8억달러를 수주했다. 올해 수추 실적은 총 34척, 37억달러로 LNG선 9척, 컨테이너선 8척, 유조선 14척(셔틀탱커 포함), 특수선 3척 등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1995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셔틀탱커를 건조했고 이번 수주를 포함해 2010년 이후 전세계에서 발주된 셔틀탱커 54척 가운데 37척을 수주해 시장점유율 69%를 장악했다"며 "이번 추가 수주는 셔틀탱커 시장에서 기술력과 건조 경험을 인정받은 결과로서 앞으로도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세준

자동차, 철강, 조선, 중공업, 기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