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 국회 아수라장 만든 나경원
입력 : 2019-03-12 14:46:04 수정 : 2019-03-12 14:55:5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파행으로 얼룩졌다.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으로 비유하고, '좌파 정권', '헌법 위반'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판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지면서 연설이 장시간 중단됐다.
 
나 원내대표는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때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단상으로 올라가 "멈춰 달라"며 항의했고 민주당 의원들도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에도 다툼이 한 동안 계속됐다. 결국 문희상 국회의장이 중재에 나선 뒤에야 사태가 진정됐다.
 
청와대는 나 원내대표의 연설에 대해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한국당과 나 원내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께 머리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강한 유감을 표했다. 민주당은 '국가원수 모독죄'에 해당한다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비판하며 "대한민국 헌정 질서를 정면으로 무시하는 '헌정 농단' 경제정책"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초당적 원탁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국민부담 경감 3법'도 제안했다. 그는 "부동산 가격 공시에 관한 법률 개정과 지방세법 개정으로 무분별한 공시지가 인상을 막고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을 통해 신용카드 소득공제 폐지를 막겠다"며 "국민의 세 부담을 덜어드릴 것"이라고 약속했다. 
 
대북 정책과 관련해서는 대통령과 원내교섭단체 대표 및 원내대표로 구성된 7자 회담을 요구하고, 당 차원의 대북 특사 파견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동북아-아세안 국가들로 구성된 대기오염 물질의 장거리 이동에 관한 협약 △권력 분산 원포인트 개헌 △정부의 비리·부패를 감시하기 위한 전 상임위 국정조사·청문회 등을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