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감사 촉구
나경원 "공익감사 청구로 돌아온건 곽상도 의원 대한 보복"
입력 : 2019-05-08 16:57:32 수정 : 2019-05-08 16:57:5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8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의 해외이주와 관련해 감사원이 감사할 것을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다혜 해외 이주 의혹 진상조사TF 회의'를 열고 "이 건은 명백히 공익감사 요건에 해당하고 부합한다"며 "노영민 비서실장도 지난 4월3일 감사원이 감사할 것이라고 답변했는데 돌아온 것은 감사가 아닌 곽상도 의원에 대한 보복"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사원이) 갑자기 입장을 바꿔 감사원이 감사를 안 하고 숨기기 위해 여러 가지 부실을 만들고 있다"며 "다시 한 번 감사원에 공개질의 및 자료요청을 하겠다"고 말했다.
 
곽상도 의원도 "해외이주 관련 감사원에서 공익감사 실시 여부와 관련한 법률 검토를 로펌에 의뢰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감사를 안하려는 명분을 찾으려는 게 아닌가 강한 의심이 된다. 감사원의 적극 감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노 비서실장의 이야기를 보면 청와대 경호 비용이 일정 부분 있는 것으로 안다고 한다"며 "이미 경호 비용을 파악하면서 국민에게는 알리지 않는다. 소통하겠다는 문재인정부가 이런 식으로 회피하는 게 온당한 처사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종배 의원은 "자료 접근이 어렵다. 자료를 일정 부분만 공개해도 되는 부분만 줘서 파고들기 어려워 진상규명이 어렵다. 마치 숨바꼭질하는 것 같다"며 "TF를 운영하며 상당히 감추고 싶은 부분이라고 느껴지고, 파헤치려니 정치보복 이어지는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진상조사TF'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