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릴없이 흐른 70여일…모빌리티, 끝나지 않는 성장통
서울개인택시, 승차공유 '타다' 강경 반대…3번째 '승차공유' 반대 분신 사망 발생
지난 3월 카풀·택시 사회적대타협 합의…업계·드라이버 반발 여전
입력 : 2019-05-15 16:43:40 수정 : 2019-05-15 16:43:4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풀·택시로 점화한 모빌리티 갈등이 카풀을 넘어 모빌리티 시장 전반으로 번지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조합을 중심으로 '타다' 반대 움직임이 커지는 중이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15일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불법 타다 끝장 집회'를 열었다. 김희봉 서울개인택시조합 중앙지부장은 "지난해 10월 등장한 타다가 기하급수적으로 차량 수를 늘리며 택시 종사자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며 "고급택시 시장까지 넘보는 상황에서 개인택시 종사자들은 이 자리로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은 △책임당원 가입 △타다 퇴출 택시 광고 등 조합원의 동참을 촉구했다.
 
표/뉴스토마토
 
지난 3월 도출된 더불어민주당 카풀·택시 사회적대타협기구 합의에도 불구하고 모빌리티 사업자 간 갈등이 심화하는 모양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이날까지 약 3주간 총 6차례 타다 반대 집회를 열며 전면적인 승차공유 서비스 퇴출을 요구하는 중이다. 사회적대타협기구 합의안도 '졸속 합의'라 비판하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사회적대타협기구는 △카풀 출퇴근 시간(오전 7~9시, 오후 6~8시) 허용, 공휴일 제외 △초고령 운전자 개인택시 감차 방안 추진 △택시노동자 월급제 시행 △택시업계의 승차 거부 근절 등 총 6개 분야에서 합의안을 도출했다.
 
사회적대타협기구에 참여했던 구수영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이날 기자와 만나 "사회적대타협기구에서도 타다의 문제점을 강조하며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을 요구했지만 정부·여당이 카풀 합의가 먼저라는 입장을 고수했다"며 "승차공유 모빌리티의 합법·불법 여부를 명확히 하지 않으면 이번과 사태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15일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불법 타다 끝장 집회'를 열었다. 사진/김동현 기자
 
정보기술(IT) 모빌리티 업계의 불만도 가중되는 중이다. 사회적대타협기구에 참여한 카풀 업체는 카카오모빌리티 한 곳뿐인 탓에 다른 플랫폼 업체의 입장을 반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풀러스·위츠모빌리티·위모빌리티 등 카풀 스타트업 3사는 공동 입장문을 통해 카카오모빌리티 공정거래위원회 제소 등을 검토하기도 했다. 승차공유이용자모임 '카풀러'도 14일 입장문을 발표해 "카풀 출퇴근 시간제한은 카풀을 없애려는 규제"라며 "국내 승차공유시장의 발전을 막은 선례로 남을 것"이라 반발했다. 한 모빌리티 업계 관계자는 "택시단체가 카풀 사업을 끝내 막더니 이제는 타다로 그 목표를 바꿨다"며 "정치권을 압박하는 자세를 지속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택시 종사자의 정치 세력화를 통해 '불법 유상운송'을 막을 계획을 세웠다. 조합원이 각 당의 책임당원으로 가입해 정치적으로 움직일 예정이다. 국 이사장은 "앞으로 2주 동안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책임당원 가입을 독려할 계획"이라며 "택시 종사자의 목소리를 각 당에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 앞서 오전 3시19분쯤 서울개인택시조합 성북지구 조합원 안모씨가 승차공유서비스 퇴출을 주장하며 분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승차공유서비스를 반대하며 분신을 시도한 4번의 사건 중 3번째 사망이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집회에서 안모씨를 추모하는 추도식을 진행한 후 정부·청와대 책임을 촉구하는 청와대 행진을 진행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