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더 이상 한국당 역할 기대할 수 없어"…탈당 선언
"박근혜 대통령 탄핵 부당 외치는 우파 시민 품어야…신당 창당은 외연 확장"
입력 : 2019-06-18 12:17:34 수정 : 2019-06-18 12:17: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홍문종 의원이 18일 "더 이상 자유한국당의 역할을 기대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이 들었다"며 한국당 탈당을 선언했다. 홍 의원은 대한애국당과 함께 신당 창당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오랜 불면의 고민을 접고 정치적 둥지였던 자유한국당을 떠나고자 한다. 저라도 먼저 나서지 않으면 보수 재건이 요원하게 될 것 같은 압박감에 승복한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탄핵이 정치음모와 촛불쿠데타 등으로 날조된 정황이 갈수록 기정사실화돼, 탄핵 백서를 만들어 탄핵 기록의 왜곡을 막자고 반복해 말해 왔고 황교안 대표에게도 당부했으나 별다른 대답을 들은 게 없다"며 "당내 의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나름 열심히 뛰었으나, 더 이상 한국당 역할을 기대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태극기 세력을 주축으로 하는 정통 지지층을 결집하고 선명한 우파 정책으로 그들의 선택폭을 넓혀주는 방식으로 보수 정권 창출을 하겠다"며 "신당 창당은 보수 분열이 아니라 보수 정당의 외연 확장으로 평가되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이 보수우익의 중심이 되려면 무엇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부당하다고 저토록 처절히 외치는 우파 시민들의 마음을 품어야 한다"며 "3년 동안 태극기를 흔들어 온 정통우파 지지자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게 우리의 대의명분이자 직면한 당면과제"라고 주장했다.
 
홍문종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