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막힌 정국 풀어가자"…일대일 영수회담 다시 제안
입력 : 2019-06-17 18:10:58 수정 : 2019-06-17 18:10:5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지금이라도 막힌 정국을 풀어가자"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일대일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말씀드릴 것이 많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외 순방까지 다녀왔으니 같이 이야기를 나눌 기회를 다시 한 번 요청한다"며 "야당 대표와의 일대일 회담 하나도 어렵지 않은 일이다. 금방 끝날 수 있는 일을 오랜 정쟁으로 이끌어가는 이 정부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의 '5당 대표 회동 뒤 일대일 영수회담'과 한국당의 '교섭단체 3당 대표 회동 뒤 일대일 영수회담'이 맞서면서 결국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동은 무산된 바 있다.
 
황 대표는 "제가 민생투쟁 대장정을 하면서 지금 우리 경제가 망가지고, 민생이 파탄에 빠져가는 모습들 보고 느끼고, 들은 이야기를 전하고, 어떻게 이 망가져 가는 경제를 살려낼 것인가에 관한 저의 의견을 얘기하고, 대통령이 과연 경제를 살리실 의지가 있는지 이야기를 하고자 했던 것"이라며 "정치공학적인 관점에서가 아니라 국민들을 위한 관점에서의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반나절이면 된다"고 거듭 영수회담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왜 피하고 안 만나고 이런저런 다른 얘기를 하는지, 정말 경제를 살리고 나라를 지킬 의지가 있는지 참 의문스럽다"며 "정쟁이 아니라 나라 경제를 살리기 위해 드릴 말씀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