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정개특위장' 가닥…내주초 결정
의원총회서 결론 못냈으나 방향 기운듯…지도부에 최종결정 위임
입력 : 2019-07-04 15:55:39 수정 : 2019-07-04 16:00:56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4일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중 어느 곳을 맡을지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민주당은 추가 내부 검토를 거쳐 다음주 초까지 결정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다만 내부에서는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위원장을 맡을 특위 선택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일본의 무역제재 △판문점 남·북·미 3자 회동에 따른 북미 대화 재개 속 당 차원의 대응 기조 △민주노총 총파업 대응 계획 등을 논의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러 의원의 폭넓은 의견을 들었으며 한쪽으로 쏠려 있지 않은 자유롭고 풍부한 논의를 진행했다"면서 "오늘 결정을 내리지 않고, 지도부에 위임해 다음주 초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번주까지는 숙의를 좀 더 하고, 5일 자유한국당이 예결위원회 위원장 뽑는 것과 추가경정예산 심사 들어가는 것도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의견이 한쪽으로 완전히 쏠려 있지는 않다"며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이야기를 교차하면서 들었기 때문에 어느 한쪽이 우세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게끔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민주당은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모두 똑같이 달성해야 할 당위적 목표라고 본다"며 "위원장 선택과 관련한 부분은 선택의 문제이지, 가치에 있어서 둘 중에 어느 하나를 취하고 어느 하나를 버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28일 교섭단체 3당과의 협상에서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의 위원장은 교섭단체가 맡되, 의석수 순위에 따라 1개씩 맡는다'고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원내 1·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위원장을 각각 나눠 갖고, 두 특위 중 어떤 위원장을 선택할 지는 원내 1당인 민주당에 우선권을 줬다. 민주당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중 선택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자 선거제 개혁에 사활을 건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은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고 압박해왔다. 
 
민주당 관계자 등에 따르면 내부에서는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는 방향으로 기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개특위 여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은 지난 3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저야 당연히 정개특위를 해야 한다고 내부에서 주장을 하고 있고, 이인영 원내대표도 사실은 '정개특위를 해야 한다'는 방향을 가지고 협상을 마무리 지은 것"이라며 "(여야 간) 협상을 하는 기본 취지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동력을 이어가려는 건데, 정개특위 위원장을 한국당에 줘버리면 패스트트랙 동력 자체가 흔들려 버린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정개특위로 가닥을 잡은 것은 선거제 개혁을 고리로 한 야 3당과의 공조 체제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당장 6월 임시국회에서 다뤄질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과 각종 민생·경제법안,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을 고려할 때 야 3당의 협조가 절실하다는 판단이다. 
 
4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해찬 대표(오른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