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패스트트랙 날치기 '선거법', 여야 합의 의해 고쳐야"
"공수처 국민 우려, 권력의 반민주적 결과 초래"
입력 : 2019-10-16 09:44:24 수정 : 2019-10-16 09:44:2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바른미래당 내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16일 "선거법은 다수가 숫자의 힘으로 마음대로 고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지금도 선거법은 합의에 의해 고쳐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변혁회의에서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날치기로 처리한 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이 이제 정기국회의 최대 쟁점으로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법은 국회를 어떻게 운영하고 선거법은 국민의 대표를 어떻게 뽑느냐 하는 민주주의의 게임 규칙에 관한 것"이라며 "자기들이 유리한대로 수의 힘으로 마음대로 고치는 것은 국회의 오랜 관행에도 벗어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유 의원은 "그런 취지에서 자유한국당도 선거법을 내놓고 여야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비상행동 대표 유승민 (가운데)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비당권파,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수처 설치와 관련해선 "국민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대통령이라는 권력이 공수처를 만들어서 고위 공직자들을 마음대로 조정하는 반민주적 결과를 초래하지 않을까하는 점"이라며 "오신환 원내대표와 권은희 의원이 이 문제에 대해 많이 고민해왔기 때문에 의원들의 중지를 모아 꼭 지켜야할 원칙이 뭔지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비상행동 대표 유승민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비당권파,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