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김현수 농림장관 "돼지열병 북에서 이동 가능성 있다"
국회 농해수위 국정감사 답변…멧돼지 제로화 핵심
입력 : 2019-10-18 16:05:57 수정 : 2019-10-18 16:05:57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경기 북부 접경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원인에 대해 "북한에서 이동해 왔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가운데)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 종합감사에 참석해 박주현 민주평화당 의원의 질의를 답답한 표정으로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18일 김현수 장관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에서 남한으로 ASF가 전파됐을 가능성에 대해 인정했다. 새나 쥐, 고양이, 파리 등 야생 동물이 멧돼지에서 멧돼지로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에 대해서는 "새나 쥐, 모기, 파리 등이 바이러스를 몸에 묻혀 다니면서 매개체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 종합감사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국감에서는 ASF 확산을 막으려는 정부가 부처간 정보 공유 부족과 '칸막이식 대응' 탓에 효율적 대응에 나서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김 장관은 "멧돼지든 사육 돼지든 농식품부에서 담당하고 있는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모두 결정되고 집행되고 있다"며 "환경부, 국방부 등 타 부처와도 실시간으로 협조가 되고 있다"고 답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 종합감사에 참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장관은 ASF 바이러스가 남쪽으로 전파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역 당국이 설정한 차단선 위쪽 지역에 서식하는 멧돼지를 모두 없애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차 차단 지역 내 멧돼지를 완전히 제로화하는 것이 확산을 막는 데 핵심"이라며 "경계 지역 내 총기 포획을 허용해 개체 수를 줄이는 동시에 차단 지역 내 섬멸 작업을 병행한다면 바이러스 남하를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