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3대 노조와 협력…"위기 함께 극복하자"
입력 : 2020-02-17 11:37:40 수정 : 2020-02-17 11:37:4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창립기념일을 맞아 3대 노조와 뜻을 모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와 경영 환경 악화로 인한 위기에 함께 대응하자는 취지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7일 오전 10시 서울시 강서구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와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문에는 안전운항과 위기 극복을 위해 협력하는 노사 관계를 유지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노조는 경영정상화에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노사 상생 문화를 만들기 위한 내용도 포함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조만간 구체적인 자구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경영 악화로 지난해 HDC현대산업개발에 매각됐다. 이에 올해 재무구조는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여객은 물론 화물 수요까지 줄어 상반기 경영 환경이 녹록지 않을 전망이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7일 3대 노조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