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 공공병원 '손실', 민간대형병원은 '돈방석'
중앙의료원 등 공공병원은 '눈덩이 적자'
'빅5병원' 손실보상금으로 수익 크게 늘어
올해 공공병원 지원…적자 메우기 '역부족'
2024-01-18 10:24:26 2024-01-18 15:11:29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코로나19 창궐 당시 국립중앙의료원·서울적십자병원 등 공공의료기관은 눈덩이 적자를 맞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빅5 병원'으로 불리는 민간 상급종합병원은 돈방석에 앉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8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개한 '2022 회계연도 결산서'를 보면,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손실은 2019년 340억원에서 2022년 727억원으로 급등했다. 자료는 코로나19 기간 공공·민간의료기관 실적. (그래픽=뉴스토마토)
18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개한 '2022 회계연도 결산서'를 보면, 공공의료기관들의 '의료손실'은 지난 2020년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창궐 이후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손실은 지난 2019년 340억원이었지만, 코로나19 대응 시작 이후인 2020년 703억원으로 뛰었습니다. 2021년 577억원, 2022년에는 727억원으로 급등했습니다.
 
서울적십자병원의 의료손실은 2019년 54억원 수준이었으나 2020년 354억원, 2021년 116억원, 2022년 239억원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2019년 288억원 의료손실을 보였던 서울의료원도 2020년 828억원, 2021년 738억원, 2022년 815억원으로 불어났습니다.
 
이에 반해 민간 상급종합병원들의 실적을 보면 2019년 의료이익이 551억원이던 서울아산병원은 2021년 1262억원, 2022년 1690억원 등으로 2~3배가량 증가했습니다. 이는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대한 대가 등 정부가 지급한 '코로나19 손실보상금'의 영향 때문입니다.
 
 
18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개한 '2022 회계연도 결산서'를 보면,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손실은 2019년 340억원에서 2022년 727억원으로 급등했다. 사진은 코로나19 집중치료병동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아산병원은 코로나19 손실보상금을 '기타의료수익' 중 '기타수익'으로 회계 결산서에 잡았습니다. 2019년 49억원에 불과했던 기타수익은 2020년 80억원, 2021년 733억원, 2022년 1097억원 등으로 대폭 늘었습니다.
 
2019년 당시 51억원이었던 세브란스병원의 의료이익은 2020년 273억원, 2021년 753억원, 2022년 684억원 등으로 급증했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은 2019년·2020년 457억원의 의료손실 후 코로나19 치료에 대한 정부 지원이 본격화한 2021년 83억의 흑자를 냈습니다. 2022년에는 530억원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기타수익으로 코로나19 손실보상금을 잡아논 삼성서울병원도 2019년 67억원이던 기타수익이 2020년 224억원, 2021년 436억원, 2022년 701억원까지 늘었습니다.
 
코로나19 당시 민간 상급종합병원에는 '넉넉한' 지원을 한 반면, 공공의료기관에는 충분한 손실 보상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방증입니다.
 
정부는 올해 공공병원 적자 보전을 위한 역량강화 사업 예산으로 국비 513억5000만원을 투입합니다. 그러나 지방비를 포함해도 공공의료기관이 코로나19 대응으로 낸 적자를 메우기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18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개한 '2022 회계연도 결산서'를 보면,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손실은 2019년 340억원에서 2022년 727억원으로 급등했다. 사진은 코로나19 집중치료병동 모습. (사진=뉴스시)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