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 정상회담 논의한 바 없다"
로이터, 익명 관계자 인용해 "남북, 정상회담 및 연락사무소 재개 논의 중"
입력 : 2021-07-28 15:00:24 수정 : 2021-07-28 15:00:2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8일 일부 외신의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논의중'이라는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 논의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익명의 한국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남북이 지난해 폭파된 개성연락사무소를 대신할 연락사무소 재개 및 남북 정상회담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북한과 중국 간 무역이 이르면 8월 재개될 수 있다고 전했다.
출처/로이터 홈페이지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