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박근혜, 일종의 아이콘"
"이재오, 정몽준이 오히려 불통"
입력 : 2012-07-11 08:58:17 수정 : 2012-07-11 08:59:11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대선출마를 선언한 박근혜 새누리당 예비후보 캠프의 이상돈 정치발전위원은 11일 박 후보의 강점으로 ▲지명도 ▲정치력 ▲시련의 극복을 꼽았다.
 
이 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미 온 국민이 알고 있는 일종의 아이콘이고, 존폐의 위기에 섰던 당을 두 번 구했다. 또 시련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보다 강해지고 성숙해지는 그런 정치인"이라고 이유를 댔다.
 
이 위원은 박 후보의 단점으론 "요새 많이 듣는 것이 소통 문제"라며 "최근에 특히 경선룰을 둘러싸고서 불통이라는 얘기가 많이 나왔다. 본인은 그렇지 않더라도 밖에서 많이 얘기하면 그렇게 인식이 돼지 않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런 면이 있는 것이 참 저도 곤혹스럽다"며 "그런데 경선룰과 관련해선 제 자신도 학자의 소신에서 완전국민경선은 해서는 안 되는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또 이재오, 정몽준 의원 등 이른바 비박후보들이 처음부터 완전국민경선이 아니면 아예 불참을 하겠다고 선을 그었지 않냐. 이것은 오히려 그쪽에서 불통을 처음부터 선언한 게 아닌가 하는 측면도 분명히 있다"고 항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