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공인구 수시 검사 결과 발표..1개 업체 기준 초과
입력 : 2015-04-17 18:28:22 수정 : 2015-04-17 18:28:22
◇공인구 수시 검사 결과. (자료제공=한국야구위원회(KBO))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국내 프로야구 공인구에 대한 수시검사 결과 한 제조사의 공에 반발력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7일 2015 KBO 리그 공인구에 대한 수시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검사는 각 구단이 쓰는 경기 사용구를 현장에서 불시 수거해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스포츠용품 시험소'에 의뢰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검사 결과 올 시즌 KBO 리그 공인구 업체 중 빅라인스포츠, 아이엘비, 스카이라인 등 3개 업체의 공이 제조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에이치앤디의 경우 반발계수 수치가 기준치를 초과(기준치 0.004 초과)하며 제조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KBO는 에이치앤디에 대해 제재금 1000만원을 부과하고 규정에 맞는 공으로 모두 교체하도록 시정 조치했다.
 
KBO는 야구규약 공인구 규정에 기준을 1차 위반할 경우 제재금 1000만원을 부과하고 2차 위반 시에는 공인 취소와 함께 다음 해에 공인 신청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KBO 관계자는 "KBO는 그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향후에도 공인구 검사를 지속적으로 시행해 공인구를 엄격하게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