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인천~사이판 신규 취항 노선 예매 시작
입력 : 2016-03-21 10:52:17 수정 : 2016-03-21 10:52:36
[뉴스토마토 김용현기자] 진에어는 21일 대양주 두 번째 신규 국제선인 인천~사이판 노선을 오는 6월 9일부터 주 7회 스케줄로 운항하기로 하고, 이날부터 항공권 예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진에어의 인천~사이판 노선 항공권은 왕복 총액 기준 최저 24만8100원(변동되는 TAX 미포함 금액은 20만원)부터 판매되며, 진에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진에어는 인천~사이판 노선에 183석 규모의 B737-800 항공기를 투입해 오는 6월 9일부터 매일 운항 예정이다. 인천~사이판 노선은 현지 시각 기준으로 인천에서 오전 7시 30분에 출발해 사이판에 오후 1시 10분에 도착하고, 돌아오는 편은 사이판에서 오후 2시 10분에 출발해 인천에 오후 6시 5분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운영된다.
 
인천~사이판 신규 노선을 운항하게 됨에 따라 진에어는 대양주 노선에 약 13만여석을 하계 시즌 기간 동안 공급하게 됐다. 현재 진에어가 운항 중인 대양주 노선은 지난 2010년 4월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취항한 인천~괌 노선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진에어의 두 번째 대양주 노선인 인천~사이판 노선에 합리적인 항공 운임과 철저한 안전 운항 서비스를 제공해 사이판 항공 여행 수요를 적극 유치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신규 취항 노선을 다각도로 검토 및 항공 네트워크를 확대해 소비자들의 항공 여행에 대한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진에어가 오는 6월에 취항하는 사이판은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가장 큰 섬으로, 연중 기온이 평균 27도로 따뜻한 열대 기후 지역이다. 또한 사이판섬은 산호초에 둘러 쌓여 있어 스노클링, 다이빙, 패러세일링 등 해양 스포츠를 비롯해 골프, 쇼핑을 함께 즐길 수 있어 최고의 휴양지로 손꼽힌다.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