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운 한파 피부건강 조심
염증 생기는 '동창'…피부조직 어는 '동상' 발병
입력 : 2018-01-31 06:00:00 수정 : 2018-01-31 0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예년과 달리 매서운 한파가 1월 내내 계속되고 있다. 흔히 추운 날씨 속 주의해야 할 건강 관련 사항으로 감기 등을 꼽지만 겨울철 차가운 바람과 기온은 우리 피부에도 문제를 일으킨다. 영하의 날씨에 피부가 오랫동안 노출되면 흔히 알고 있는 '동상'이나 '동창' 등의 한랭 피부질환이 나타날 수 있다.
 
동상은 말 그대로 피부 조직이 어는 질환이고, 동창은 차가운 기온으로 생기는 염증반응을 말한다. 둘 다 경미하면 수 시간 내 정상으로 자연 회복되지만, 극심한 한랭에 오래 노출될 경우 물집, 괴사를 동반한 극심한 통증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동상은 영하 2~10°C의 심한 한랭에 노출 시 발생하는 질환이다. 연조직이 추위에 얼어서 국소 혈액공급이 되지 않아 발생한다. 손이나 발가락, 귀나 코, 볼 등 외부에 노출된 부위에서 주로 나타난다. 동상 부위는 창백해지고 밀랍처럼 변한다. 당장은 통증 등 자각증상이 없다가, 따뜻하게 해주면 조직손상 정도에 따라 증상이 나타난다.
 
손상의 정도는 한랭 온도와 노출 시간에 직접적 관계가 있다. 경미한 경우 홍반과 불쾌감이 생기지만 수 시간 내 정상으로 회복된다. 심한 경우에는 조직이 괴사하거나 물집이 발생한다. 그 정도에 따라 침범하는 깊이가 다르며 괴저(괴사의 결과 환부가 탈락 또는 괴사 부위가 부패하는 것)도 생길 수 있다. 또 조직손상이 발생하지 않은 곳에서도 혈관이나 교감신경의 이상으로 인하여 지각이상이나 다한증, 한랭과민증 및 조직 이상증이 수개월 이상 지속될 수도 있다.
 
동상은 환자의 병력 청취와 침범 부위 및 증상으로 쉽게 진단 가능하다. 치료는 급속재가온법을 시행한다. 급속재가온법이란 37~42℃ 정도의 온수조에서 동상부위를 담그는 치료로, 피부가 말랑말랑해지고 홍조가 생길 때까지 시행한다. 보통 30~60분이 걸린다. 치료 시 상당히 심한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진통제를 투여해서 통증을 조절한다.
 
치료 후 환자는 안정을 취해야 하고, 외상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한다. 물집이 생기더라도 터뜨리지 않도록 주의해서 세균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 심각한 경우 죽은 조직 제거술이나 절단을 시행할 수 있으나 이는 가능한 연기하는 것이 좋다.
 
동상을 예방하려면 심한 한랭에 노출되는 것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렇지 못했다면 한랭에 노출되었을 때 재빠르게 재가온을 하고 고단백 식이를 하는 것이 좋다.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려면 금연하는 것도 필수적이다.
 
생활 속 간단하게 동상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목도리와 장갑, 모자, 방한부츠 등으로 추운날씨에 노출될 수 있는 신체부위를 최대한 보호하고, 초콜렛 종류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초콜렛을 먹으면 체온이 유지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장갑의 경우 손가락 장갑보다는 벙어리장갑이, 양말은 두꺼운 양말 하나보다는 얇은 양말을 2겹 이상 착용하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만약 손가락 또는 발가락 동상이라고 의심되는 경우에는 최대한 빨리 따뜻한 물에 녹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약 37~38℃ 정도의 따뜻한 물에 손이나 말을 담근 후 피부가 붉어질 때까지 녹여주는 거시 좋다. 너무 뜨거운 온도의 물에 담글 경우 오히려 피부의 온도와 맞지 않아 역효과가 날 수 있다. 동상은 피부의 감각이 급격하게 무뎌진 상태기 때문에, 따뜻한 물이 아닌 난로나 핫팩을 사용하면 오히려 화상을 입을 위험이 있다.
 
동상과 비슷한 한랭 질환으로 동창이 있다. 동창은 차가운 환경에 비정상적인 국소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동상보다 약한 피부 손상으로 이해하면 쉽다. 동창은 한랭에 의한 손상 중 가장 가벼운 질환으로 한랭에 과민한 사람에게서 주로 발생한다. 온대지방 다습한 기후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어린이와 여성이 많다. 초겨울 손가락의 등 부분, 발가락, 뒤꿈치, 코, 귀 및 다리 등에 잘 나타난다.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가 작열감과 함께 피부가 홍색 또는 자색으로 부어오른다. 가려움이나 통증도 동반하고 심한 경우 물집이나 궤양도 발생한다. 수 시간에 걸쳐 나타나며 2~3주 내에 자연소실 된다. 만성적인 경우 매년 추운 겨울에 재발할 수 있다.
 
동창도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날씨가 추워지면 따뜻한 의복을 착용해 보온하도록 노력하고 한랭에 노출되는 것을 피한다. 규칙적인 운동 및 고단위 비타민을 복용하고 금연을 실시한다. 중심체온이 떨어지면 말초혈관수축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난 곳을 포함해 전신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단 동창이 발생하면 그 부분을 따뜻하게 해주고 휴식을 취하게 하며, 니코틴산 (nicotinic acid)이나 니페디핀(nifedipine) 투여가 치료에 도움이 된다. (도움말=강동경희대학교병원)
 
겨울철 차가운 바람과 기온은 우리 피부에 동상과 동창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영하의 한파 속 서울시내 한 회사원을 추위를 참으며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