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증거인멸 혐의' 청계재단 사무국장 긴급체포
입력 : 2018-02-13 17:35:25 수정 : 2018-02-13 17:35:25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와 관련한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청계재단 사무국장 이모씨를 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지난 12일 이씨를 증거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은 체포 시한 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