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 정상화 안됐지만…청문회·국정조사 할 것"
"공존의 정치 회복만이 국회 정상화의 유일한 해법"
입력 : 2019-06-23 09:51:11 수정 : 2019-06-23 09:51:1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국회는 정상화되지 않더라도 한국당은 국회에서 할 일을 할 것"이라며 검찰총장·국세청장 인사청문회, '북한 목선' 국정조사 등 내 대여투쟁을 선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성명서를 발표해 "이 정권의 폭정과 일방통행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그는 "국민의 기본권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권력기관장인 검찰총장, 국세청장의 경우 인사청문회를 통해 적극 검증할 것"이라면서 "북한 선박 삼척항 입항 사건의 경우 국정조사를 추진함과 동시에 운영위원회, 국방위원회를 통해 실체를 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붉은 수돗물' 사태의 책임 및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위해 환경노동위원회와 행정안전위원회를 통해 따져 볼 부분을 따져보고 국민의 생명권을 지키기 위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공존의 정치 회복만이 국회 정상화의 유일한 해법"이라며 "그리고 민생 해결의 첫 단추"라면서 패스트트랙 등에 대한 정부여당의 전향적인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민주주의 정치의 기본 가치인 '공존'은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에 의해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다"면서 "지금 청와대와 여당은 제1야당의 '백기투항'을 강요하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진정 국회를 열고자 한다면 이렇게 제1야당을 몰아붙이고, 나아가 잘못된 정책과 추경을 고집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오직 야당 탓, 추경 탓, 남 탓을 위한 여론 프레임에 지나지 않는다"고 쏘아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의 24일 본회의 개의에 대해서도 "지난 국회 운영 관행에 정면으로 어긋나는 또 다른 파행 시도"라며 "국회를 중립과 균형의 원칙에 따라 운영해나가야 할 국회의장이 헌법이 부여한 그 책무를 완전히 포기하는 것이다. 또한 의회 민주주의 기본에 대한 훼손"이라고 반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현안 및 안보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