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 '작심비판' "한국당에 신당창당 협박하며 통합 애걸"
"당 새롭게 정비, 총선기획단 빠른 시일 내 구성"
입력 : 2019-10-21 10:32:48 수정 : 2019-10-21 10:32:4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1일 "(유승민 전 대표가) 자유한국당에 통합을 애걸하고 있다. 한국당에서 받아주지 않으면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라의 정치에는 염두 없고 (국회의원) 뱃지에만 관심있다. 통합이나 연대해서 뱃지를 달겠다는 것"이라며 작심한 듯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황교안과 거래해 한국당으로 돌아갈 궁리만 하는 분들은 더 이상 바른당을 망치지 말고 하루빨리 갈 길 가라"며 "유 전 대표는 스스로 원칙주의자라고 자부하고 있다. 그러나 원칙이 없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계파정치와 분열정치를 앞세웠고 진보를 배제하고 호남을 배제한 수구보수 정치인이었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가운데)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대구에서는 배신자로 찍혀있고, 수도권 출마 차출론을 핑계로 대구 떠날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안철수 전 대표와 바른미래당으로 합당하고 그 뒤에 뭘 했냐, 양보를 했냐 협조를 했냐. 오죽 싸움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2월에 창당하고 나가겠다고 하는데 빨리 나가라"면서 "자기가 만든 당 완전 풍비박산 만들어놓고 완전 깨트리고 나갈 생각 절대 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최고위원회를 다시 정비해 당을 새롭게 하겠다"며 "적극적으로 인재영입에 나서고 되도록 빨리 총선기획단을 만들어 총선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