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12월 정기국회 마무리 후 행동" 창당 시사
"변혁 내 다른 생각 가진 의원 없을 것"
입력 : 2019-10-21 16:51:59 수정 : 2019-10-21 16:51:59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21일 "12월 정기국회까지 마무리하고 그 이후에 겸심을 행동에 옮기는 스케줄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대표를 맡고 있는 유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내년도 예산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법안을 처리하고 결심을 행동으로 옮기겠다"며 신당 창당을 시사했다. 변혁 내 합의여부와 관련해서도 "최대공약수를 만들어 가는 중이라서 다른 생각을 가진 의원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당 창당 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논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삼갔다. 손학규 대표가 이날 회의에서 거센 비판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서도 "그만하자"며 답을 피했다.
 
바른미래당 비상행동 대표 유승민 의원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비당권파,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의결 후 선거법을 처리하는 방식을 내세우는 것과 관련해선 "변혁의 다수 의원은 선거법은 아직 합의가 안 됐고, 패스트트랙은 날치기한 것이어서 도저히 찬성할 수 없다는 반대의 뜻이 분명하다"며 "공수처법도, 권력의 도구가 되는 공수처는 절대 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비상행동 대표 유승민 의원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비당권파,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