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부산도시철도 1호선 전동차 48량 수주
후차량 교체 수요…556억원 규모
입력 : 2018-09-11 09:38:16 수정 : 2018-09-11 09:38:21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현대로템은 11일 부산교통공사가 발주한 부산도시철도 1호선 전동차 48량을 수주했다고 전했다. 수주 금액은 약 556억원이다.
 
이 전동차는 창원공장에서 생산해 2020년까지 납품 완료한다. 운행 구간은 총연장 40.48km인 노포역부터 다대포해수욕장역까지다. 8량 1편성(총 6개 편성)으로, 최고 운행속도는 80km/h다.
 
현대로템이 2016년 수주한 부산 1호선 전동차. 사진/현대로템
 
부산교통공사는 부산 1호선 노후차량 교체 사업 일환으로 지난 2013년 48량, 2016년 40량을 현대로템에 발주한 바 있다. 현대로템은 이번 48량을 포함해 부산 1호선 496량, 2호선 336량, 3호선 80량 등 총 912량을 부산교통공사로부터 수주했다.
 
현대로템은 전동차에 승객 편의를 위한 공기정화장치를 도입했다. 조도제어장치도 탑재해 차량 외부 밝기에 따라 객실 내 조명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기능을 갖췄다. 또 강화된 철도안전법 충돌기준을 적용해 차량 안전성을 높이고 정전으로 전기가 끊겨도 차량 내부의 배터리를 활용한 비상방송이 가능토록 했다. 아울러 차량 고장 내역을 저장하는 별도의 블랙박스도 장착해 사고 시에도 운행 및 고장기록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지난 2013년과 2016년 수주한 물량을 납품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사업도 원활히 수행할 것"이라며 "승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전동차를 납품해 부산 1호선의 노후차량이 안정적으로 교체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세준

자동차, 철강, 조선, 중공업, 기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