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당, 합의문대로 6월 임시국회 진행할 것"
"중재자 역할 마감…한국당은 합의문 수용하고 국회 복귀해야"
입력 : 2019-06-25 09:42:41 수정 : 2019-06-25 09:42: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5일 자유한국당이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간 합의문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우리당은 한국당의 참여 여부에 상관없이 어제 발표된 합의문에 기초해 6월 임시국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중재 내용이 사라진 이상 바른미래당의 중재자 역할도 여기서 마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합의문 수용과 국회 복귀를 다시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 이뤄진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라는 한국당 강경파의 요구는 애당초 수용하기 힘든, 무리한 주장이었다"며 "한국당 강경파는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어렵게 이뤄낸 합의를 한순간에 걷어찼다"고 비판했다. 향후 국회 정상화 협상에 대해선 "한 달 넘는 협상을 통해 만들어진 합의문이 거부당한 이상 여기서 새롭게 협상할 내용이 더는 없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원내대표간 합의를 부결시킨 이상 국회 파행의 책임은 온전히 한국당이 져야할 몫이 됐다"며 "한국당에 남은 선택은 조건없는 국회복귀냐, 20대 국회가 끝날 때까지 국회밖에서 계속 목청만 높일 것이냐만 남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