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포터·봉고 LPG 출시에 '셀프충전' 요구 커져
전기·수소차 확산에 LPG 충전소 폐업 늘어
셀프충전 허용시 24시간 운영·가격인하 등 기대
'내년 셀프충전' 수소 보다 압력도 극히 낮아
허용 법안 발의에도 논의 미진, 정부 시법사업도 종료
2023-12-06 15:37:09 2023-12-06 16:36:59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소상공인의 발' 1톤 트럭 시장에서 디젤 시대가 막을 내리고 액화석유가스(LPG)로 세대 교체되면서 LPG 충전소 셀프충전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에 밀려 휴·폐업하는 LPG 차량충전소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만큼 경영난 해소 방편으로 셀프충전 도입이 시급하다는 것인데요. 정부의 'LPG 셀프 충전소' 시범사업이 최근 종료된 상황에서 LPG 1톤 트럭 출시로 관련 논의가 본격화될 지 주목됩니다.
 
전국 LPG 충전소 현황.(그래픽=뉴스토마토)
 
6일 한국LPG산업협회에 따르면 2018년~지난해 전국에서 폐업한 LPG차량 충전소는 111곳입니다. 매년 20곳 이상이 폐업했는데요. 올해도 4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연이은 폐업으로 국내 충전소 또한 2018년 1967곳에서 올해 상반기 기준 1915곳으로 줄었습니다. 예년만 해도 한 해 50여 개에 달하는 충전소가 새로 들어섰지만 이제는 모두 옛말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인데요.
 
LPG업계에선 LPG차 감소와 택시의 전기차 전환 등으로 충전소 매출이 감소했지만 인건비·관리비 등 각종 비용 상승으로 폐업하는 충전소가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업계는 셀프충전이 허용되면 LPG 충전소 24시간 무인 운영 등 선택권이 넓어지고 수송용LPG 소비자가격 인하와 폐업률을 낮추는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미 미국, 유럽 등에서는 셀프충전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대한LPG협회 관계자는 "현재 LPG 충전소는 수익을 내기 어려워 지방에서는 저녁에 운영을 안 하는 곳도 많다"며 "셀프충전이 허용되면 24시간 운영은 물론 충전 물량이 적은 지방에서의 충전소 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휘발유, 경유 주유소는 자율적으로 셀프 충전소로 전환해도 되지만 LPG 셀프충전은 불법입니다. 현행 액화석유가스사업법에서는 LPG차는 LPG 충전사업소에서 특별교육을 이수한 충전원에 의해 충전 받도록 하며 운전자의 셀프충전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경기 과천시에 위치한 E1의 LPG 복합 수소충전소.(사진=E1)
 
업계에서는 LPG의 원활한 충전과 비용절감을 위해 셀프충전을 허용해 줄 것을 건의해 왔는데요. 이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은 LPG 셀프충전을 허용하는 내용의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개정안을 각각 2020년과 2021년 발의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도 2021년 5월 LPG 셀프충전 서비스에 실증 특례를 부여했습니다. 문제는 실증특례가 지난 5일 종료됐지만 국회에서 법률 개정에 대한 논의가 없어 LPG 셀프충전 사업 자체가 없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특히 내년부터 수소차 충전소에서 운전자가 직접 충전할 수 있게 되면서 LPG 셀프충전 허용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는데요. LPG차가 수소차보다 충전 압력이 극히 낮은데도 안전을 이유로 허용하지 않는 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현대차 포터.(사진=현대차)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9월 LPG 셀프충전을 허용하는 개정법률안을 발의하면서 "LPG충전소는 넓은 사업부지, 고압가스 취급 노하우 등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에 최적의 장소로 평가되고 있다"며 "휴·폐업으로 LPG충전소가 소멸되면 수소충전인프라 구축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실정이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LPG충전소가 셀프충전이 가능하도록 해 휴·폐업을 최소화시키고 기존 LPG충전소가 미래 융·복합충전소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과 교수는 “수소 보다 압력이 낮은 LPG에 대해 아직도 자격을 갖춘 사람이 충전해야한다는 건 너무 무리한 요구사항”이라며 “안전한 건타입 충전 손잡이도 개발이 된 상황에서 셀프충전은 충전소 경영에 불필요한 비용을 줄일 수 있어 조속히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