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부산 전시장 확장 이전
입력 : 2019-03-14 09:59:13 수정 : 2019-03-14 09:59:13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마세라티가 고객 서비스 향상 및 판매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부산 전시장을 확장 이전했다고 14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부산 전시장은 해운대의 수입차 메카 거리로 알려진 해운대해변로에 위치했으며, 연면적 599.66㎡(181.40평) 규모로 보다 넓고 쾌적한 환경에서 고품격 고객 서비스를 제공한다. 방문 고객은 '기블리', '콰트로포르테', '르반떼' 등 마세라티 전 차종에 대한 전문적 상담을 받고 시승을 할 수 있다.
 
마세라티가 부산 전시장을 확장 이전했다. 사진/마세라티
 
특히 부산 전시장에는 고객이 원하는 차량을 가상으로 구성 및 주문할 수 있는 컨피규레이터룸(Configurator Room)과 고객 라운지 등의 편의 시설도 함께 마련됐다.
 
고재용 FMK 마세라티 총괄 상무는 "고객들의 접근 편의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르는 엘시티 등 대규모 시설이 위치한 주요 거점 지역으로 이전했다"며 "넓어진 공간과 최상급 수준의 시설을 통해 부산 및 경남지역 고객에게 보다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