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조원태·LG 구광모·두산 박정원, 그룹총수 세대교체
공정거래위원회, 자산 5조원 이상 59개 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
입력 : 2019-05-15 12:00:00 수정 : 2019-05-15 12: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차기 동일인(총수)으로 지정됐다. 3개 그룹 모두 실질적으로 그룹을 지배하는 총수 이름이 바뀌면서 그룹 내에도 적잖은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3개 그룹 동일인 변경 사항. 표/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는 15일 이들 그룹의 동일인 지정과 함께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을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또 공시대상기업집단 중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인 34개 기업집단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올해는 한진그룹과 LG, 두산그룹 등 총 3개 그룹의 동일인 변경이 이뤄졌다. 한진그룹은 고 조양호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가, LG와 두산 역시 별세한 구본무 전 회장과 박용곤 전 명예회장을 대신해 구광모 회장과 박정원 회장이 각각 동일인으로 지정됐다.
 
다만 한진그룹은 그룹 내 지분율과 실질적인 지배력 행사 요건 등을 종합해 공정위 직권으로 LG와 두산그룹은 각 그룹의 동일인 변경 신청으로 동일인 변경이 이뤄졌다. 한솔은 기존 이인희에서 조동길로 변경됐지만, 올해 공시대상기업집단에서는 제외돼 지정 결과에 반영하진 않았다.
 
이날 공정위는 삼성과 현대자동차 등 자산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공시대상기업집단에 지정되면 기업 집단현황공시를 비롯해 대규모 내부거래공시, 비상장회사의 중요사항 등을 공시해야 하고,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도 적용된다.
 
올해는 애경(자산 5조2000억원)과 다우키움(5조원)이 신규 지정됐고, 금융그룹으로 전업한 메리츠금융과 한솔(4조8000억원)과 한진중공업(2조6000억원)이 각각 빠지면서 공시대상기업집단 수는 전년(60개) 대비 1개 감소했다. 소속회사 수는 2103개로 전년(2083개) 대비 20개 증가했다.
 
공정위는 또 이들 공시대상기업집단 중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인 34개 기업집단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공시대상기업집단에 적용되는 의무 이외에 상호출자금지와 순환출자금지, 채무보증금지, 금융·보험사 의결권이 제한된다.
 
올해는 카카오(10조6000억원)와 옛 현대산업개발인 에이치디씨(10조6000억원)이 신규 지정되면서 전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수는 전년(32개) 대비 2개, 소속회사 수는 전년(1332개) 대비 89개 증가했다.
 
김성삼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국 국장은 "작년 삼성과 롯데의 동일인 변경 이후 올해도 다수의 동일인이 변경되면서 대기업집단 동일인의 세대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올해 동일인 변경이 이뤄진 한진과 LG, 두산의 지배구조상 세대변화가 본격화되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업집단별 총수유무 현황. 표/공정거래위원회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