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통화정책 상황 따라 대응"…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창립 69주년 기념사…무역분쟁·반도체 경기 영향
입력 : 2019-06-12 08:38:38 수정 : 2019-06-12 09:21:23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통화정책에 대해 최근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셈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뉴시스
 
12일 한국은행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이 총재는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그 전개 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이 총재는 공개석상에서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 차단해왔으나 '상황 변화에 따른 적절한 대응'이라는 표현을 통해 상황에 따라 금리를 내려 경기를 부양할 수 있다는 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지난 5월 말에도 이 총재는 "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은 아직 아니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 총재의 이같은 태도 변화는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졌다는 점 등이 꼽힌다. 
 
이 총재는 "대내외 여건 변화에 따른 시나리오별 정책 운용 전략을 수립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며 "가계부채, 자본유출입 등 금융안정 리스크 요인도 함께 고려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통화정책은 안정적인 성장세가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 수준에 수렴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여 운용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