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방형OS 확산 팔 걷었다
과기정통부, 개방형OS 활성화 협의체 구성…내년 행안부 PC 300대에 시범 적용
입력 : 2019-10-30 13:54:50 수정 : 2019-10-30 13:54:5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정부가 개방형 운영체제(OS) 확산을 위해 힘을 모은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행정안전부와 OS 개발사 등이 참여하는 '개방형 OS 활성화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이다. 협의체는 이르면 오는 11월초 첫 회의를 열고 개방형 OS 확산을 위한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개방형 OS는 공개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리눅스를 기반으로 개발된 OS를 말한다. 현재 대부분의 정부 기관들은 업무용 PC의 OS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를 사용 중이다. 하지만 MS의 윈도7 기술지원이 내년 1월14일 종료를 앞두고 있다. MS의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새로 나타나는 악성코드에 대한 대응이 이뤄지지 않아 PC의 보안이 취약해진다. 개인정보가 유출되거나 랜섬웨어에 감염될 가능성이 기존보다 높아지는 셈이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공공기관의 업무 및 인터넷PC에 개방형 OS를 도입하고 기술 및 컨설팅을 지원해 공공 부문에서 조기 확산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행안부는 내년에 인터넷PC 300대에 개방형 OS를 도입할 예정이다. 행안부와 과기정통부는 행안부에 도입한 결과 업무 시스템이 문제없이 구동되는지 확인한 후 향후 개방형 OS 도입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방침이다. 
 
정부는 개방형 OS 도입으로 인해 특정 OS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것 외에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윈도7을 윈도10으로 전환하는 것보다 개방형 OS로 전환하는 것이 비용이 덜 들기 때문이다. 또 개방형 OS는 공개 소프트웨어라 보안 관련 업데이트를 하는 데 있어 더 빠르게 대응할 수도 있다. 
 
행안부 직원들이 PC에 윈도우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는 윈도에 대한 지나친 OS 의존도를 줄이자는 취지로 개방형 OS의 도입을 추진했다. 지난 2014년에 윈도XP의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보안 위험 노출을 방지하기 위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주관으로 하모니카 OS를 개발했다. 하모니카 OS는 리눅스 배포판 기반의 한글화 버전으로, 국방부·우정사업본부 등 35개 기관에 총 1만6810식이 보급됐다. 2015년에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주관으로 한글과컴퓨터가 개발한 구름 OS가 등장했다. 구름 OS는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됐으며 업무에 필수적인 기능을 갖추고 보안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구름 OS는 우정사업본부와 해군사관학교 등 51개 기관에 3270식이 보급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국정감사 과정에서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과기정통부가 사용 중인 9만1733대 PC 중 5만7295대가 윈도7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PC의 62.5%에 달하는 수치다. 김 의원은 "윈도7 PC에 대한 교체 없이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해커의 표적이 될 수밖에 없다"며 "OS를 업그레이드하는 것보다 사이버 사고에 대응하는 비용이 훨씬 많이 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