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서머너즈워', 'SWC2018' e스포츠 축제로 진화
입력 : 2018-10-15 11:48:34 수정 : 2018-10-15 11:48:34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컴투스는 '서머너즈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8(SWC 2018)' 결승전인 월드결선을 지난 13일 서울시 마포구 OGN e스타디움에서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SWC 2018은 지난 7월부터 전세계에서 약 3개월 동안 진행됐다. 아메리카컵·아시아퍼시픽컵·유럽컵 등 각 대륙컵을 통해 선발된 8명의 지역 대표 선수들이 참가했다. 이날 현장에는 1300여명의 국내외 서머너즈워 팬들이 경기장을 방문했다.
 
컴투스는 모든 경기를 서머너즈워 공식 유튜브 채널과 트위치 등 온라인 미디어를 통해 방송했다. 경기는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 중국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등 13개 언어로 전세계에 생중계됐다. 이날 온라인 중계 동시 접속자 수는 10만명을 넘겼다.
 
SWC 2018 월드결선에는 경기 이외에도 이용자를 위한 행사들이 마련됐다. 1층 로비에는 몬스터 소환과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포토존이 운영됐다. 또한 코스튬 플레이와 서머너즈워 굿즈 제공 행사도 진행됐다. 
 
8강 싱글 토너먼트로 진행된 SWC 2018 월드결선은 결승전에는 한국의 '빛대' 선수와 홍콩 '라마' 선수가 올라갔다. 빛대는 결승전에서 라마 선수를 상대로 세 경기 연속 승리해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빛대는 이번 우승으로 상금 3만달러(약 3250만원)를 받았다.  
 
컴투스 관계자는 "서머너즈워 e스포츠 축제로 대회를 넘어 선수와 관객이 함께 즐기는 새로운 게임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서울시 마포구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SWC 2018' 월드결선에서 한국의 '빛대(왼쪽 두번째)'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컴투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