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여사 별세)청와대 “김여정, 판문점에서 조의문·조화 전달…친서나 특별 메시지 없다"
김여정 “김정은 위원장, 이희호 여사에게 각별한 감정…직접 전달 지시”
입력 : 2019-06-12 19:20:00 수정 : 2019-06-12 19:41:0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2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우리 정부관계자들과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 등 북측 인사들이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오후 5시부터 5시15분까지 약 15분간 만났다고 밝혔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도 이 자리에 함께했다고 공개했다. 다만 문 대통령의 친서나 특별 메시지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전달된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 "없었다"면서 "오늘 발표하거나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은 조의문과 조화 수령 관련된 내용만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며 말을 아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은 오늘 오후 5시 고 이희호 여사 앞으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해 왔다"며 "북측에서 김여정 부부장 등이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러 판문점 북측 지역 내 통일각으로 나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에 따르면 정 실장은 "이희호 여사 서거에 즈음해서 김 위원장이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주신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그는 "이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의 평생 동지로서 우리 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왔으며 이에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되실 것"이라면서 "이 여사를 함께 추모하는 것이 우리 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앞날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는 우리의 다짐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어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도 "이 여사께서 하늘나라에 가서도 우리 민족의 평화통일을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겼는데 여사의 기도로 오늘과 같은 소중한 자리가 마련되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늘을 계기로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바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은 '이희호 여사에 대해서는 각별한 감정을 가지고 김여정 제1부부장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며 "또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뜻을 받드시기를 바란다"는 취지로 이야기 했다.
 
윤 수석은 김 부부장의 발언을 직접 인용한 것은 아니라고 하면서 "김 위원장이 보낸 조화와 조의문은 바로 이희호 여사의 장례식장으로 현재 전달 중에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윤 수석은 이날 만남의 의미에 대해 "오늘은 해석하지 않겠다. 있는 사실 전달 위주로 하겠다"고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그는 "오늘 밝히는 내용은 이 이외 추가로 없을 것"이라면서도 "나머지 부분은 기회가 있으면 말씀드리겠다"고 여운을 남겼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북측의 조의문, 조화 전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