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월렛, 메이커다오·컴파운드 지원…"탈중앙 금융서비스 확대"
입력 : 2019-08-21 17:59:11 수정 : 2019-08-21 17:59:11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이 개방형 금융 플랫폼 '메이커다오'와 금융 애플리케이션 개발 오픈소스 '컴파운드'를 후오비 월렛에서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후오비 월렛은 탈중앙화 스테이블 코인과 담보 대출, 커뮤니티 거버넌스로 구성된 메이커다오의 스테이블 코인 다이(DAI)와 플랫폼에서 수수료로 쓰이는 메이커 토큰(MKR), 기타 디앱(DApp)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후오비 그룹이 메이커다오와 컴파운드를 후오비 월렛에서 지원한다. 사진/후오비
 
후오비 그룹은 지난 19일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확대를 위해 컴파운드를 이용해 만든 디앱(DApp)과 이와 관련한 토큰 서비스를 지원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암호화폐를 빌려주고 이자를 받을 수 있다.
 
후오비 그룹은 올해 후반기부터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퍼블릭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오픈소스 프로젝트 '널보스'와 파트너십을 맺기도 했다.
 
리비오 웡 후오비 글로벌 CEO는 "블록체인 기술은 단지 암호화폐뿐 아니라 전반적인 금융 서비스와 상품을 대중들에게 제공하는 데 있어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은 비전을 공유하고 있는 컴파운드와 메이커다오를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