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워도 채용은 계속"…김준 SK이노 사장 화상면접 참관
입력 : 2020-04-09 09:55:02 수정 : 2020-04-09 09:55:02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신입사원 화상면접 현장을 방문한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이 경영 상황이 어려워도 채용은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김준 사장이 최근 진행한 화상면접 참관 뒤 "훌륭한 인력 채용은 기업의 가장 중요한 경영활동 중 하나로, 중단돼서는 안 된다"며 "취업준비생들의 마음을 헤아려, 어렵지만 차질없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도 언급했다. 김 사장은 "경험해보지 못한 비상한 시기의 위기 상황은 과거에 했던 방식이 아닌 비상한 방식만으로 극복할 수 있다"며 "비대면 접촉 방식으로 채용 중단 위기를 극복한 것처럼 비상한 방식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입사원 채용 화상면접장에 방문한 김준 총괄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면접을 마친 지원자에게는 "채용 일정이 지연돼 지원자들이 준비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안타깝다"며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도 여러분의 꿈과 행복을 응원하겠다"고 격려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면서 신입사원 전 채용 절차를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채용되는 신입사원들은 필기부터 면접까지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치른 '비대면 채용 1기'가 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다수 기업들은 코로나19로 기업 경영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인력 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태"라며 "SK이노베이션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활용해 화상 전형이라는 혁신적인 대안을 통해 채용 중단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