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2분기 영업익 1439억원…전년비 18% 증가
2분기 매출 4099억원, 당기순이익 813억원 기록
입력 : 2016-08-10 16:37:26 수정 : 2016-08-10 16:37:26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넥슨이 중국지역의 선전에 힘입어 2분기 양호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넥슨은 도쿄증권거래소를 통해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33억7900만엔(한화 약 1439억원)을 기록해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했다고 10일 공시했다.
 
2분기 매출과 당기순이익은 381억2300만엔(한화 약 4099억원), 75억6400만엔(한화 약 813억원)을 기록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 42% 감소했다.
 
넥슨 2분기 실적 추이.
 
매출은 엔화 강세로 인해 분기 기준 환율 적용시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한 381억엔을 기록했으나 일정 환율 가정 시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해 당사 예상 범위 내를 기록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134억엔으로 당사 예상치의 최상단 범위를 기록했고 순이익은 76억엔으로 달러 예금 보유분에 대한 환차손으로 인해 당사 예상치보다 낮았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중국이 41%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한국(39%), 일본(10%), 유럽 및 기타(5%), 북미(5%) 순이었다.
 
모바일 매출 상승세는 한국지역 모바일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6% 상승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 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중국 지역에서의 안정적인 성과에 힘입어 엔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실적을 거뒀다”며 “이번 분기에는 모바일 FPS게임 ‘스페셜솔져’ 개발사 ‘웰게임즈’를 인수하고 일본 유명 개발사 ‘산쇼 스튜디오’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전 세계 곳곳에 양질의 게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전략적인 초석을 다졌다”고 전했다.
 
또 “올 하반기부터 ‘메이플스토리M’, ‘던전앤파이터 2D/3D 모바일(가칭)’, ‘로브레이커즈’,  ‘천애명월도’ 등 다양한 모바일 및 PC온라인게임 라인업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며, 이를 통해 글로벌 게임시장에서의 성장 모멘텀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넥슨 일본법인(넥슨재팬)은 넥슨코리아의 지분을 100% 보유한 모회사이자, 김정주 회장이 대표로 있는 지주회사 NXC의 자회사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