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일기업 참여 징용 피해자기금, 전혀 사실 아니다"
입력 : 2019-01-26 11:40:49 수정 : 2019-01-26 11:40:49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외교부는 26일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한일 양국 기업이 참여하는 기금 설치를 건의했지만 청와대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누차 밝힌대로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 관련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기본 입장하에, 정부합동 TF를 중심으로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를 실질적으로 치유하면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제반 요인들을 종합적으로 면밀하게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관련와 한일 외교당국간 소통이 계속되고 있으나, 기금 설치 관련 의견교환은 전혀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은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을 풀기 위해 우리 외교 당국이 정부와 양국 기업이 참여하는 '피해자 지원 기금' 설치를 검토하다가 청와대의 반대에 부딪혀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해 7월 외교부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